일렉트릭 스테이트 (Electric State)

시몬 스톨렌하그 Simon Stålenhag

이유진 옮김 / 황금가지 2019

로그라인. 거대한 전쟁이 끝난 세계, 도처에 뉴로캐스트를 쓴 시체들이 널브러진 세상… ‘미셸’이라는 소녀가 ‘스킵’이라는 로봇과 함께 미 서부를 가로지른다.

라는 단순한 설정이에요. 아무 ‘사건’도 일어나지 않고… 사막을 건너고 도시를 가로지르고 산맥을 넘으며 서부 해안까지 가는 이야기죠. 그러나 훌륭한 세계관을 가진 작품들이 으레 그렇듯, 그 단순한 여정 안에서 많은 것을 보여주고, 상상하게 하고, 여운까지 남겨주는 작품이에요.

인상1. 당연하게도 섬세하고 신선한(?) 일러스트들이 인상적이에요. 디지털 아티스트이자 시각 스토리텔러라고 소개된 이 스웨덴의 작가는 (환경이 다르기 때문일까요?) 미국을 배경으로 하면서도 낯설고 처량한, 그러면서도 시선을 잡아끄는 이미지들을 전면으로 보여줘요. 상상력을 자극하는 매력적인 그림들이에요.

북 트레일러

인상2. 하지만 저는 글쟁이라 그런가, 일러스트들을 보조하기 위한 것처럼 보이는 짧은 소설이 더 매력적이더군요. 모호하게 제시된 세계관, 뉴로캐스트에 오염된(?) 사람들, 그것을 사용할 수 없는 소녀, 그 떨어진 객체로서의 소녀가 보는 세상은… 그 자체로 멋진 SF소설이에요.

저는 아포칼립스 작품들을 읽을 때마다 그 세계가 제시하는 풍경들에 빠져들곤 하는데, 이 작품은 텍스트만으로도 충분히 시각적이에요. SF소설이란 관점에서 보면, 일러스트들은 그 이미지들을 매력적으로 구현하고. 텍스트는 일러스트들을 세계관으로 강화해 주고 있어요.

인상3. 개인적으로, 내용과 일러스트들을 따라가면서궁금한 게 있었어요. 바로 주인공 곁에서 말없이 따라다니는 스킵이라는 로봇의 정체예요. 읽는 내내 (글쟁이 버릇이 발동해선) 이 녀석의 정체가 뭐지? 분명 사연이 있을 텐데…? 하는 의문을 가졌었죠.

중요한 스포라 밝힐 순 없지만 제가 받은 인상은 밝히고 싶네요. 먼저 영상 하나.

(이 작품의 삽화를 모티브로 한, 외국 유튜버의 환경 관련 석사 학위 영상이라네요)

일러스트 작품이라 그런지, 텍스트로는 로봇의 정체와 사연을 밝히지 않아요. 작품에서는 이미지들로만 묘사하지요. 처음에는 그것들이 상징하는 게 뭘까 궁금했는데… 뒤늦게 스킵의 정체를 깨닫는 순간, 아련함과 깊은 여운 같은 감정에 휩싸이더군요. 그 느낌이 마음에 들어요.

이 작품을 추천하는 이유이기도 하고요.

추천. 검색해 보니, 멋진 그래픽노블 또는 아트북으로만 소개되고 홍보되던데. 그 안에 보다 깊은 사색과 정서, 여운이 있는 SF소설로도 소개하고 싶어요… SF가 미국과 영국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사실을 증명하고 있고. 자극이 필요한, 그리고 멋진 자신만의 세계를 창조하고 계실 SF 작가분들께 ‘적극’ 추천합니다. 새로움은 또 다른 새로움을 낳는 법이니까요.

덧, 구경거리. 작가 시몬 스톨렌하그의 갤러리예요. 

https://www.simonstalenhag.se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