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SF는 어디에 있나

SF 전문이라고는 할 수 없었지만 <판나스틱> 폐간된 후 장르 전문 잡지가 없이 아쉬웠는데, 작년 말(2019.11)에 새로운 SF 전문 잡지가 나왔네요. <오늘의 SF #1>

 잡지라고는 하지만 단행본 크기와 형태예요. 외형보단 실속을 추구하며 만든 책 같아 개인적으로 마음에 듭니다. 에세이, 인터뷰, 비평, 칼럼, 리뷰는 물론이고 엽편과 단편, 중편소설까지 망라한 묵직한 무크지예요. 

한국 SF계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는 작가들과 요즘 주목 받는 작가들의 글들이 균형을 이르면서, 정말 한국 SF의 ‘오늘’을 보여주고 있는 듯해요. 반가운 책입니다. 개인적으로 인상적이었던  글들을 소개하면

<SF 작가로 산다는 것> 정세랑

한국이라는 사회에서 SF 작가로서 그리고 여성으로 느끼는 ‘다른 존재’에 대한 단상을 말한 에세이예요. SF를 쓰는 작가이기에 가능한 생각인 듯하고, SF를 쓰는 남성 작가에게도 생각거리를 갖게 하네요. 저에게요.

<대본 밖에서> 듀나

영화와 장르 소설에 방대한 지식을 지닌 듀나 작가의 단편소설이에요. 재기발랄(?)한 다중우주 소재의 이야기죠. 장편이었다면 작가의 의도가 좀 더 드러날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단편이라 아쉬웠던. 장편으로 확장되어도 좋겠다는 생각이예요. 장편에 더 어울리는 소재와 전개거든요.

<인지공간> 김초엽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글이에요. 단편소설. 작가의 다른 단편(많이 읽지는 못했고 두 편)에서도 같은 인상을 받았는데, 온전하게 SF적인 발상과 사고가 SF 독자를 기쁘게 합니다. 취향의 문제일 수도 있겠지만.

<밤의 별> 해도연

천문학자이자 SF 작가인 해도연 작가의 단편소설이에요. <외계행성>을 쓰신 분만이 쓸 수 있는 소설이죠. 요즘 <외계행성>을 읽으며 공부 중인데, 일반인들에겐 어떨지 모르지만 SF를 쓰시는 분들은 읽으시면 좋을 외계행성 관련 개론서예요. 이 책도 추천.

그 외 칼럼 <SF는 장애인에게 무슨 소용이 있을까>, <도나 해러웨이>도 읽을 가치가 있는 것 같아요. 저 같은 무지한 이들에게 생각거리와 고민, 배울거리를 주거든요…

*

앞에서도 말했지만 반가운 SF 잡지예요. 무크지를 표방하는 비정기 발행물인 것 같은데, 앞으로도 계속 나왔으면 좋겠어요. 장르 전문 잡지가 지속될 수 있다는 건 그 장르가 자리를 잡았다는 걸 의미할 테니까요… 그러기 위해선 쓰는 자들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읽는 분들의 관심고 필요한 것 같아요. 당신이요. SF를 좋아하신다면.

덧.

SF 판타지 하나를 연재하느라 텀이 길어졌네요. 이제 연재도 끝났으니 자주 올려볼 생각입니다. 뭐, 이렇게 말하고선 금방 다시 게을러지겠지만. 고맙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